‘신종 코로나 확산차단’ 60여개국가,중국발 여행객 제한조치

전 세계 60여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을 차단하려고 중국이나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 온 여행객을 대상으로 입국을 막거나 체온 측정 등의 조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국가이민관리국 집계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중국 또는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성에서 온 여행객을 대상으로 입국 금지나 비자 제한, 중국 노선 중단 등 강력히 대응을 하는 나라는 24개다. 각국이 며칠 내 시행하기로 한 계획도 포함했다.

2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이용객들이 오가고 있다. 정부는 “4일 0시부터 당분간 중국 후베이성을 최근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연합=헤럴드경제]

한국이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최장 잠복기인 14일 이내에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후베이성 또는 중국 전역에서 온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는 25개로 늘어났다.

미국과 싱가포르가 중국인이나 14일 이내에 중국을 다녀온 적이 있는 사람의 입국을 금지한 것은 가장 엄격한 조치로 꼽힌다. 싱가포르는 후베이성 여객만 입국 금지했다가 2일부터는 금지 대상을 14일 이내에 중국을 방문했던 모든 여객으로 확대했다. 미국은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하는 동시에 후베이성에서 오는 자국민들은 별도 시설에서 14일간 격리하기로 했다.

의료 시스템이 취약한 북한은 중국 관광객은 물론 중국 정부 대표단 등의 입국도 거부하고 있다. 일본과 말레이시아 등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후베이성 주민의 입국만 제한하고 있다.

다수 국가는 중국에서 온 외국인들의 입국을 철저히 막지는 않고 입국장에서 체온 검사를 하고 건강 상태 신고서를 제출받아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은 격리 관찰을 한다. 이런 조치를 하는 나라는 중국 국가이민관리국 집계에 따르면 40개지만, 대응을 강화한 한국을 빼면 39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