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웨이 없이 5G네트워크 기술개발 추진”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 정부가 세계 최대 통신장비제조업체인 중국의 화웨이를 견제하기 위해 5G네트워크 기술 개발에 나섰다고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NEC) 위원장은 WSJ과 인터뷰에서 화웨이 독점을 저지하기 위해 자국 기업과 독자적인 5G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여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델, AT&T 등으로, 핀란드의 노키아나 스웨덴의 에릭슨 등도 포함될 수 있다고 커들로 위원장은 말했다.

이어 백악관의 계획은 미국의 일부 통신·기술기업들이 ‘공동의 표준’에 합의하는 것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이는 5G소프트웨어 개발업체들이 어떤 하드웨어 업체의 장비에도 소프트웨어 코드를 실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기업들이 미국의 5G설계와 인프라를 모두 수행하는 큰 그림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이를 통해 화웨이 장비에 대한 의존도는 줄어들 것으로 커들로 위원장은 내다봤다.

미국은 화웨이가 중국 당국 및 인민해방군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며 화웨이 장비 사용이 국가 안보를 해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를 블랙리스트로 올려 자국기업과 거래를 금지시켰다.

다만 실제 이 계획이 얼마나 수월히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WSJ은 아직 이 계획이 예비 단계이며, 다양한 우선순위를 가진 여러 회사를 하나로 모으는 것을 포함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리콘애널리스틱의 로저 엔트너 연구원은 “대화는 좋은 시작”이라면서도 “결국엔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화웨이의 최고 보안책임자인 앤디 퍼디는 “미국이 자국 또는 유럽 기업들이 개발하는 5G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원한다면, 미 정부는 5G 기술의 라이선스를 얻기 위해 미 기업들에 우리와 협상을 시작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퍼디는 또 “우리의 지식재산권을 이용하지 않고서는 (미국의 5G 기술은) 기능성과 확신 측면에서 화웨이 제품에 1~2년 뒤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