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대안신당, 통합에 사실상 합의…15일 데드라인

20200205000744_0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이 5일 통합에 사실상 합의했다. 양당은 이르면 이번 주 내 통합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전해졌다. 각 정당에 국고보조금이 지급되는 시점인 오는 15일이 통합 ‘데드라인’이다. 민주평화당도 이들 정당과의 통합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 통합을 추진하겠다”며 “제3지대 중도통합이 긴밀히 협의 되고 있고 조만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 안에 (통합을) 발표하나’라는 질문에 “가능하면 그것도 생각하고 있다. 상당히 빨리 진행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3당 통합이라는 정치적 선언이 우선돼야 한다”며 “다음 주쯤, 2월 중순에 통합 선언이 이뤄지고 큰 틀에서 진행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은 큰 틀에서 통합에 합의한 가운데 이르면 6일 통합을 공식 선언하는 방안도 검토했다. 하지만 합당을 위한 바른미래당의 당헌·당규 개정 작업 및 대안신당의 의원총회 등 실무 정지작업이 남은 상황을 고려해 일정을 조율 중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도 지난달 30일 “지리멸렬한 야권을 하나로 묶는 노력이 절실하다. 분열 상황을 끝내고 통합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및 대안신당과의 통합 논의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됐다.

정치권에서는 오는 15일이 각 정당에 국고보조금이 지급되는 시점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내부에서는 15일까지 교섭단체 지위를 회복하지 못하면, 85억7000만원 정도를 날리게 되는 만큼 통합으로 의석수를 늘리는 작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바른미래당의 최대주주였던 안철수 전 의원이 최근 정계복귀 후 바른미래당 합류가 아닌 독자 창당으로 방향을 잡으면서 통합 논의의 걸림돌이 해소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