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또 신기록…빌보드 ‘소셜50’ 새 역사 썼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방탄소년단이 또 다시 신기록을 세웠다. 이번엔 미국 빌보드 ‘소셜 50’ 차트의 새 역사를 썼다.

4일(이하 현지시간)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소셜 50’에서 통산 164번째 1위를 차지하며 사상 최다 기록을 돌파했다.

빌보드는 “2월 8일자로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오랜 기록이 깨졌다”며 “방탄소년단이 164주 동안 1위를 차지하면서,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의 163주 동안의 1위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어 “이 기록은 2월 1일자 빌보드 핫 100에서 57위로 데뷔한 신곡 ‘블랙 스완(Black Swan)’에 대한 프로모션뿐 만 아니라, 1월 26일 진행된 그래미 시상식에서 릴 나스 엑스(Lil Nas X)와 함께 출연한 ‘올드 타운 로드올스타즈(Old Town Road All-Stars)’의 공연 또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Terence Patrick 제공]

방탄소년단은 2016년 10월 29일자 차트에서 ‘소셜 50’ 차트에 1위로 처음 진입한 이후, 2017년 7월 29일부터 현재까지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약 2년 6개월간 1위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하며 소셜미디어에서의 남다른 영향력과 파급력을 인정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네 번째 정규 앨범 ‘맵 오브 더 솔:7(MAP OF THE SOUL : 7)’을 발매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