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확산 중국 사망자 490명·확진자 2만 3000명 추정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발병지인 중국 우한시를 비롯한 중국 내 사망자·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5일(현지시간) 중국중앙TV에 따르면 후베이성은 전날 하루동안 확인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3156명, 65명이라고 발표했다. 이중 우한에서는 196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49명이 사망했다.

지난 4일 0시 기준 후베이성 누적 확진자가 1만 6678명, 사망자가 479명이었다.

이날 추가 감염 및 사망자 발생으로 현재까지 후베이성을 비롯한 중국 전체 누적 확진자는 2만 3000명, 사망자는 490명으로 추정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5일 중국 전체 집계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위건위는 전날 0시 현재 전국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2만438명, 사망자는 425명이라고 집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