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신종코로나 특위 합의…’코로나, 우한폐렴’ 명칭 놓고 진통예고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자유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연합=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자유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연합=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 대책 마련을 위한 국회대책특별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다만 민주당은 이번 감염증을 신종코로나로, 한국당은 우한폐렴이라는 용어를 고수하고 있어 트구이 명칭을 놓고도 진통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자유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5일 국회에서 회동해 특위 구성에 합의했다. 명칭과 위원장, 위원 구성 등은 6일 오전 11시 다시 만나 논의할 예정이다.

여야는 또 조속한 시일 내에 보건복지위원회를 개최해 한국당이 요청한 검역법 및 감염병 예방 관련법을 합의 처리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4·15 총선 선거운동에도 신중을 기하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해 명함을 배부하고 악수하는 등의 직접 접촉 선거운동과 당원 집회·후원회·개소식 등 사람을 모으는 방식의 선거운동은 당분간 자제할 계획이다.

윤 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여당에서는 이번 금요일 정도에 원내대표 회동을 만들어 10일 임시국회가 열리는 것으로 추진하자는 의견을 줬다”며 “그런데 야당에서는 2월 마지막 주를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수석부대표는 “검역법 관련해 법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물리적 시간이 더 필요하고, ‘우한 폐렴’ 확진자가 늘어나는 등 사태가 정점으로 가고 있어 국무총리와 관계 장관들을 불러 이것저것 국회에서 따지기보다 충분히 대처할 시간적 여유를 두는 게 사태를 조기 진정시키는 데 효과적이라는 판단을 가지고 의사일정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