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휘발유·경유차 퇴출 계획 5년 앞당긴다…2035년부터 판매 금지

하이브리드 차량도 금지 예정…기후변화협약 총회 준비 시작

석탄 발전 단계적 폐지, 당초보다 1년 앞당긴 2024년까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4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오는 11월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개최 준비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2035년까지 하이브리드 차량을 포함한 휘발율·경유차 판매를 중단하는 목표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영국 정부가 2040년부터 휘발유·경유 신차 판매를 금지하기로 한 계획을 5년 앞당겨 2035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런던 과학박물관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6) 개최 준비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존슨 총리는 이날 행사에서 2035년부터 휘발유와 경유차 판매를 금지하되, 가능하다면 이 시기를 더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차량도 판매 금지 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당초 영국은 이같은 규제를 2040년부터 적용할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2035년부터는 순수 전기차와 수소차만 판매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은 주요 7개국(G7) 중 최초로 2050년 순 탄소배출 제로(0)를 선언했다. 영국 정부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을 금지할 경우 2050년 이후에도 여전히 이들 차량이 도로를 달릴 수 있다는 판단에 시기를 앞당기기로 결정한 것이다.

존슨 총리는 “우리는 이산화탄소 배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하나의 국가이자 사회, 지구, 종으로서 우리는 지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COP 26은 영국은 물론 전 세계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영국은 2050년 순 탄소배출 제로 계획을 내놨다. 다른 나라들도 이에 동참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COP 26 행사는 오는 11월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다

존슨 총리는 “지구를 보호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책임은 없으며, 영국이 이보다 더 자랑스러워할 만한 사명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존슨 총리는 자동차 외에도 영국의 석탄 발전 단계적 폐지를 당초보다 1년 앞당긴 2024년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