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 작년에도 18% 급증해 135조원…모바일 비중 64% 넘어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전년에 비해 18%가 넘는 ‘’폭풍 성장’을 지속하며 135조원에 육박했다. 매년 역대 최대치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배달 주문 등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급증하면서 온라인쇼핑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이 64.4%로 치솟았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34조5830억원으로 18.3% 급증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1년 이후 최대치다. 2018년의 증가율 20.7%보다는 다소 속도가 떨어진 것이지만, 폭풍 성장이 지속된 것이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음식서비스 부문에서 84.6%나 급증해 관련 시장의 급증을 보여주었으며, 음·식료품(26.1%), 화장품(25.0%), 가전·전자·통신기기(24.6%) 등 모든 상품군에서 증가했다.

특히 여행 및 교통서비스(17조원), 의복(14조9000억원), 가전·전자·통신기기(14조4000억원), 음·식료품(13조3000억원), 화장품(12조3000억원), 음식서비스(9조7000억원) 등 연간 거래액 10조원 안팎의 6개 상품군이 작년 전체 거래액의 60.8%를 차지하며 온라인쇼핑 성장세를 주도했다.

지난해 온라인쇼핑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전년보다 25.5% 증가한 86조7005억원으로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64.4%를 차지했다. 2018년의 60.7%에 비해 비중이 한단계 더 높아진 것이다.

특히 모바일쇼핑 거래액 중 배달음식 주문 등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9조145억원으로 90.5%나 급증했다. 배달음식 주문은 온라인쇼핑 음식서비스 전체 거래액(9조7365억원)의 93.5%를 차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