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예산 따오라는 병원 요구에 이젠 지쳤다”

이국종 교수가 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에서 취재진에게 관련 내용 등을 설명하며 지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이국종 교수가 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에서 취재진에게 관련 내용 등을 설명하며 지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뉴스24팀] 아주대병원과 극심한 갈등을 빚다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국종 교수가 5일 “병원으로부터 돈(예산)을 따오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그게 너무 힘들었고 이젠 지쳤다”고 토로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자신과 병원 간의 갈등이 불거진 후 해군훈련과 휴가를 마치고 이날 처음 출근해 외상센터 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만나사임원 제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닥터헬기 출동 의사 인력 증원 문제도 사업계획서상에는 필요 인원이 5명인데 (인력이 부족해) 실제로는 1명만 타왔다”며 ”병원에서 나머지 인원은 국·도비를 지원받을 경우 채용 가능하다는 조건을 달았는데 결국 필요하면 돈을 따오라는 뜻”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이런 식으로 뭐만 하면 돈을 따오라고 했고 간호사가 유산되고 힘들어해도 돈을 따오라고 했는데 이제 더는 못하겠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 교수는 병상배정 문제 등 그동안 병원 측과 갈등을 빚었던 부분과 이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외상센터에 병상을 배정하지 말라는 내용이 적힌 병상 배정표가 언론에 보도되자 부원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원무팀에서 자체적으로 했다고 하는데 위에서 시키지 않았는데 원무팀에서 왜 배정표를 함부로 붙이겠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병원장과의 갈등과 관련해서는 “병원장이라는 자리에 가면 네로 황제가 되는 것처럼 ‘까라면 까’라는 마음을 갖게 되는 것 같다”며 “병원장과 손도 잡고 밥도 먹고 설득도 하려고 해봤는데 잘되지 않았다”고 허탈해했다.

이 교수는 “말을 해도 속이 하나도 시원하지 않다”, “이번 생은 망한 것 같고 한국에선 안 된다”, “망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등 대화 내내 자포자기식 표현을 사용했다.

그는 향후 계획에 대해서 “외상센터에서 나갔으면 좋겠지만 나가는 것은 아니다”며 “병원은 저만 없으면 잘 될 것이라는 입장인 것 같은데 나도 내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하고 싶은건지 아직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 간의 갈등은 지난달 13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등 욕설하는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보도되면서 파장이 커졌다.

이후 양측이 이미 수년 전부터 병실 배정, 인력 부족 등의 문제로 자주 다툼을 벌였고 지난해부터는 새로 도입한 닥터헬기 운용 문제로 갈등이 격화한 사실이 추가로 알려졌다.

결국 이 교수는 “너무 지쳐서 더는 외상센터 일을 못 하겠다”며 지난달 29일 외상센터장 사임원을 냈고 병원은 4일 이를 처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