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작년 영업익 2909억원…전년 대비 56.4% 감소

매출액 2.8% 감소한 12조3000억원

“중ㆍ장거리 수요 유치 등 수익성 확보”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 비행기들이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대한항공이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영업이익이 2909억원으로 전년 대비 56.4% 감소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2조3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2.8%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5708억원으로 지난해 1074억원에 적자를 지속했다.

대한항공은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갈등,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과 환율 상승 등으로 비용 증가와 단거리 노선 수요 감소에도 중·장거리 수요 유치 노력과 프리미엄 서비스 강화, 탄력적인 화물 노선 운영 등을 통해 영업이익에서 흑자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여객 사업은 동남아·대양주 대체 노선 판매 강화와 조인트벤처 효과로 전년 대비 수송실적이 3.8% 증가했다. 반면 화물 사업은 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인한 물동량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등 올해도 어려운 영업 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과 기업 가치 극대화를 위한 기반 마련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여객부문은 델타항공 조인트벤처를 토대로 미주노선 강화를 꾀하는 한편 신규 중·장거리 노선 신규 취항 등을 통해 네트워크 경쟁력을 높여 수익성 확보에 나설 계획”이라며 “모바일 서비스 개선과 카카오와의 사업 제휴 등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