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거포 내야수’ 먼시와 3년 2600만달러 연장 계약

i

LA 다저스가 ‘거포 내야수’ 맥스 먼시(30 사진)와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LA타임스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7일(한국시간) 다저스와 먼시가 3년 2600만달러(약 307억8000만원) 규모의 연장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계약금이 450만달러에 연봉은 2020년 100만달러, 2021년 750만달러, 2022년 1150만달러다. 2023년 연봉 1300만달러의 구단 옵션, 그리고 바이아웃 150만달러가 포함됐다. 다저스가 2023년에도 먼시와 함께하겠다고 결정하면 계약 조건은 4년 3750만달러가 된다.

먼시는 1루, 2루, 3루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내야 멀티맨이다. 2015년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서 빅리그에 데뷔, 2017년 마이너계약을 통해 다저스 유니폼을 입었다. 2017년에는 마이너리그에만 머물렀으나 2018년부터 빅리그에 복귀, 지난해까지 2년 연속 35홈런을 터뜨렸다.(뉴스 1)

LA타임스는 “최고 유망주 가빈 럭스가 2루를 노크할 것으로 보여 먼시는 2020년 1루를 맡게 될 전망”이라며 “코디 벨린저는 중견수로 이동한다”고 올 시즌 다저스의 포지션을 예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