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출연진 사이판으로 포상휴가 간다

남궁민-박은빈-조병규 열연 속 최고시청률 기록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진짜 스토브리그(연봉협상과 시즌준비 전략 싸움)에 영향을 줬다는 촌평까지 나오며 주말드라마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고 있는 SBS ‘스토브리그’의 출연진과 제작진이 북마리아나 제도의 사이판으로 포상휴가를 떠난다.

첫 회가 공개된 2019년 12월 13일에 기록한 시청률 5.5%을 시작으로, 지난 2월 1일 방영된 13회에는 훌쩍 성장한 16%의 시청률을 선보였다.

오는 17일부터 3박 4일동안 이어질 예정인 이번 ‘스토브리그’의 전체 포상휴가 여행지는 사이판이다. 사이판은 티니안, 로타와 함께 북마리아나 제도를 대표하는 섬 중 하나이다.

북마리아나 관광청은 최근 코로나 제로의 청정지역임을 알리고 선제적으로 중국발 항공편의 차단에 나선 바 있다. 마나가하섬은 사이판의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힌다.

사이판 마나가하섬

현재 종영까지 3회분을 남겨두고 있다. 팬들마저 포기한 프로야구 꼴찌팀이 새로운 시즌에 앞서 영입된 단장(남궁민 분)의 전략과 스태프(박은빈, 조병규 등)들의 팀워크 속에 혁신하는 모습을 흥미롭고 사실적으로 다뤄 호평을 받고 있다.

아시아 및 호주 지역에서 약 4~5시간의 비행시간이 소요되는 거리에 위치한 마리아나 제도에는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이 인천-사이판 직항편을, 제주항공이 부산-사이판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