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사스·메르스보다 중증 적고 전파는 빨라”

방지환 국립중앙의료원 TF팀장 치료결과 발표

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태스크포스(TF)가 확진 환자 확대에 따른 치료 임상 현황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분과장, 오명돈 서울대 감염내과 교수, 방지환 TF팀장(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장), 진범식 2, 13, 23, 24번째 환자 주치의.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환자를 치료 중인 국립중앙의료원이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중증도가 사스나 메르스보다 떨어지고, 중증질환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다.

방지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임상TF팀장(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장)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메르스 때는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환자도 많았고, 신장이 망가져 투석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우 아직 중증환자는 없어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신종감염병이 터지면 중증도가 높은 사람 위주로 발견된다”면서 “애초 치사율이 4% 정도라는 얘기가 있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후베이성과 이외 지역에서 치사율 차이가 나는 것은 후베이성에서 단기간에 많은 환자가 발생해서 이 지역의 의료시스템이 붕괴됐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다만 방 팀장은 신종코로나의 전파 속도가 사스나 메르스보다 빠른 것이 특이점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