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 추가…총 33명

20200205000748_0

싱가포르에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싱가포르 신종 코로나 감염자는 33명으로 늘었다.

외신 및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이날 중국을 방문한 적도, 이전 확진자와 연관성도 없는 싱가포르인 3명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 중 두 명은 지난달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적이 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싱가포르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33명 중 4명은 중국 방문 이력이 없거나, 이전 확진자와 연관성도 알려지지 않은 경우라고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전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감염 경로가 불확실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속속 발생하면서 보건 경계경보 상황을 ‘오렌지’ 등급으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오렌지 등급은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로 30명 이상이 사망했을 당시 싱가포르에서 내려진 경계경보 수준과 같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