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 지금이 분수령…9일 중대 결정할 수도”

중국·제3국, 입국제한 조치 확대 여부 ‘촉각’

20200207000504_0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이번 일요일(9일) 정부 차원의 중간 점검에서 앞으로의 (방역) 방향에 대해 중대한 결정이 필요하다면 그런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의약 단체장들과 신종코로나 대응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잠복기를 감안하면 지금이 굉장히 중요한 분수령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오는 9일 정 총리가 주재하고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회의 결과 중국이나 제3국에서 오는 이들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 확대나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 등 강화된 정부 조치가 발표될지 주목된다.

간담회에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임영진 대한병원협회장,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참석자들에게 “상황이 엄중해 연락드렸다”며 “무증상 감염 의심 사례도 있고 중국 외 지역에서 환자들이 들어오는 것 같아 지역사회 감염이 늘지 않을지 국민들이 걱정을 크게 하는 상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지자체와 의료기관이 잘 도와줘 대규모 확산은 잘 막고 있는 것 같은데 해외에서 들어오는 것을 방역으로만 해결할 수 있을지, 또 다른 대책을 더 세워야 할지 고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또한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에 민간 의료계가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다행히 진단시약이 국내에서 개발돼 민간병원에 오늘부터 보급돼 다행”이라며 “조기 진단이 되면 확산이 조금 줄어들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진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에 참여하는 많은 의료기관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며 “민간 쪽에서 조금 더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잘 말씀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 부족한 점도 있을 것”이라며 참석자들의 의견을 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