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 우한 교민 수송 위한 3차 전세기 투입 추진

지난달 31일 오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정부 전세기를 타고 김포공항에 도착한 교민들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한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 일대 교민을 데려오기 위한 3차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하고 막바지 준비 중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우한 교민을 데려오기 위한 3차 전세기 투입을 위한 준비가 상당 부분 진척이 된 것으로 안다”면서 “시점이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항공사 측과 협의를 거쳐 곧 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종코로나가 확산하면서 우한 일대에 거주하던 한국인 701명이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정부 전세기로 귀국했지만, 영유아와 어린이, 임신부 등을 포함해 한국 국민과 가족 등 약 200명이 현지에 남아 있다.

정부는 후베이성 상황이 호전되지 않음에 따라 추가로 귀국을 희망하는 인원이 있는지 예비 수요조사에 나섰으며, 이를 토대로 투입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