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종로구 출마 선언…이낙연과 ‘빅매치’ 성사됐다

“종로,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 것”

“정권 심판 최선봉에 서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종로구 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의 이번 결단으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빅매치’가 성사된 셈이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종로를 반드시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부터 시작, 서울 수도권과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며 “문재인 정권 심판의 최선봉에 설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또 “종로는 제가 고등학교 시절부터 청춘의 꿈을 키워온 희망의 땅이다. 가로수 하나하나와 골목 곳곳 제 어린 시절 추억이 배어 있는 곳”이라며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무능·부패·오만정권 심장에 국민 이름으로 성난 민심의 칼을 꽂겠다”며 “모든 국민들께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찬 문재인 정권의 가면을 벗기고, 그 민낯을 낱낱이 보여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역구 선정에 대해 장고를 한 것을 놓고는 “통합 논의가 한창 진행 중인 상황에서 저의 총선 거취를 먼저 밝히는 게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