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로 LPGA 아시아 스윙 3개 대회 무산

ladies-professional-golf-association-lpga-vector-log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아시아 지역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3개 대회가 모두 취소됐다.

LPGA투어는 10일 “태국과 싱가포르에서 치를 예정이던 혼다 LPGA 타일랜드와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LPGA투어는 이보다 앞서 오는 3월 25일 중국 하이난에서 열릴 예정이던 블루베이 LPGA 대회의 취소를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LPGA투어는 이번 주 열리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이후 3월 20일 미국 본토에서 개막하는 파운더스컵까지 4주간 공백기를 갖게 됐다.

혼다 LPGA 타일랜드는 20일부터 나흘간 태국 파타야의 시암 컨트리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도 27일부터 나흘간 싱가포르의 센토사 골프클럽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세계랭킹 1,2위인 고진영과 박성현은 이번 결정이 내려지기 전 이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유로 아시아 스윙 출전을 포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LPGA투어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대규모 이벤트는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한다는 아시아 현지 국가들의 권고를 받았다”며 “선수와 팬, 그리고 관계자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태국과 싱가포르는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진자 숫자가 한국보다 더 많이 발생해 우리 정부가 최근 방문 자제 국가로 지정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