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종로 출마 철회…이낙연vs황교안 ‘끝장대결’ 성사

이 의원, 황 출마에 “양보하겠다”

“작은 결단, 큰 흐름 이어지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1번지’ 종로를 무대로 맞붙는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0일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 선언을 철회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 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로구를 놓고 ‘끝장 대결’을 펼치는 판이 깔린 것이다.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 당 대표를 지낸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제1야당 대표가 종로를 출마하겠다고 한 상황에서 전임 당 대표를 지낸 제가 양보를 하는 게 순리라고 생각한다”며 “출마 선언을 거두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4일 청와대 앞에서 4·15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그는 이어 “저는 아무도 나서려고 하지 않을 때, 지긋지긋한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기 위해 저를 던지기로 결심했다”며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제 제안에 저부터 먼저 모범을 보이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작은 결단이 좌편향 급진 집권세력을 무너뜨리는 큰 흐름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정치인부터 희생과 헌신으로 앞장설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