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1월 대선 전엔 김정은과 정상회담 원치 않아”

 

20200205000726_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미 대선 전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CNN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사안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최고위 외교 자문들에게 이 같은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공식적인 만남은 약 1년 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그러나 하노이 회담이 결렬로 끝난 뒤 북한 비핵화를 성취하려는 북미 외교는 허우적거렸다. 작년 6월 판문점에서 양국 정상이 비공식적인 깜짝 만남을 갖긴 했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페인에 집중하면서 북미 문제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10월 스톡홀름 협상이 결렬되자 불만을 표현했다고 한다. 미국 측 협상단은 스톡홀름 회담에서 진전을 봤다고 여기고 있었는데, 북한 측은 미국이 빈손으로 나왔다며 협상은 결렬됐다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외교 노력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한 관리는 북미 협상을 “죽었다”며 직설적으로 표현했다고 CNN은 말했다. 그는 미 정부가 북한 여행에 대한 특별허가증 발급도 완전히 중단했다고 덧붙였다.

CNN은 지난주 국정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언급하지 않은 것도 주목할만 하다고 설명했다.

한 행정부 관리는 이와 관련해 북미회담 재개로 얻을 수 있는 잠재적 이득보다 위험이 더 크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도 북한과의 거래를 추진하려는 욕구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미국이 선제적으로 제재를 완화하지 않는 한 협상을 재개하는 데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