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종로’·유승민 ‘불출마’·홍준표 ‘고향’…‘시험대’에 선 야당 대권주자

유승민

유승민

보수야권 대권주자들이 각자의 시험대에 섰다. 4·15 총선에 앞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서울 종로구에 출마를 선언했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불출마 뜻을 밝혔고,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는 ‘고향 출마’ 카드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굳게 쥐고 있다. 각 인사가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이고, 여론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이들의 대권 길도 달라질 전망이다.

황 대표는 종로를 ‘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든다는 목표로 뛰고 있다. 맞상대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더불어민주당 소속)를 큰 폭으로 이겨 반문(반문재인) 민심을 전하겠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서 “이제 황교안 1번지는 종로”라며 “무너지는 대한민국 경제를 종로에서부터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싸움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총리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권주자 최선두권에 있는 등 쉽지 않은 상대다. 한국당의 수도권 의원은 “황 대표가 져도 우리 당이 이긴다면, 이 결과도 괜찮은 편”이라며 “최악은 황 대표가 큰 표 차이로 지고, 우리 당도 개헌 저지선(100석) 안팎을 맴도는 시나리오다. 황 대표도 책임론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앞서 출마를 선언했던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이날 전격적으로 출마 철회를 선언하면서 ‘보수 단일화’에 한층 탄력을 받았다. 이 의원은 “이제 제1야당 대표가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나선 상황에서 전임 당 대표를 지낸 제가 양보를 하는 것이 순리”라며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기 위해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제안에 저부터 먼저 모범을 보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불출마와 한국·새보수당 간 신설합당을 승부수로 던졌다. 그는 이번 내려놓기 선언으로 보수야권 내 혁신통합 목소리가 이어지고, 이를 기반으로 총선 때 돌풍이 불기를 바라는 모습이다.

유 의원은 그의 결단으로 단숨에 ‘개혁보수 아이콘’이 됐지만, 향후 행보를 놓고는 고민을 해야 할 처지가 됐다. 대권주자로 잊혀지지 않기 위해서다. 그가 앞으로 어떤 역할을 맡을지에 관심이 집중되는 까닭이다.

홍 전 대표는 당장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와 기싸움 중이다. 그는 고향 창녕에 있는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공천을 신청했다. 고향에서 정치 인생 마침표를 찍겠다는 뜻을 보인 것이다.

문제는 공관위가 그를 벼르고 있다는 점이다. 홍 전 대표는 이에 무소속 출마 뜻도 언급했지만, 공관위는 그의 밀양 사무실을 직접 찾아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등 물러나지 않는 상황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홍 전 대표가 공관위와 여론을 얼마나 설득력 있게 대하느냐가 향후 정치 여정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이원율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