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마카오, 12일부터 오염지역 지정…검역 강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진료실 소독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중국 외 홍콩과 마카오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된다. 중국처럼 이 곳에서 입국하는 사람에 대한 검역도 강화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1일 오전 9시 현재 신고된 3629명의 의사환자 중 금일 추가 확진환자 1명을 포함해 28명 확진, 2736명 검사결과 음성, 865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1769명이며 이 중 11명이 환자로 확진되었다. 현재 795명이 격리 중이다.

28번째 환자(89년생 중국인)는 지난 달 26일 확진된 3번째 환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1월 26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환자는 자가격리 기간 중 발열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격리 전 이루어진 타 치료와 관련해 진통소염제를 복용중이어서 추가 증상 확인이 제한적이었다. 이에 잠복기 완료 시점을 앞두고 지난 8일 검사를 시행하였으며, 1차 검사상 양성과 음성의 경계선상 결과가 나와 재검사를 결정했다.

자가격리를 유지하며 24시간 간격으로 2차례 재검(9일, 10일)을 실시한 끝에 최종 양성으로 판정하고 현재 국가 지정입원치료병상인 명지병원에 입원중이다.

환자는 계속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자가격리 기간 함께 거주했던 접촉자 1명은 검사결과상 음성으로 확인됐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 본토 외 홍콩‧마카오에 대해서도 12일 0시를 기해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 밝혔다.

홍콩은 10일 세계보건기구(WHO) 발표 기준 36명(사망1명)의 환자가 발생,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확인되고 있으며, 마카오(WHO 발표 기준 10명)는 광둥성 인접지역으로 이 지역 경유를 통한 환자 유입 가능성이 높아 검역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의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이 지역 입국자의 각별한 주의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