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기생충’ 신드롬, 주한미군은 ‘미스터 션샤인’ 열풍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한 장면.[사진=방송캡처]
주한 미8군사령부 작전부사령관인 패트릭 도나호 소장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미스터 션샤인이 방송되는 TV를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사진=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미국에서 오스카상 4개 부문을 석권한 영화 ‘기생충’의 국내외 신드롬이 일고 있는 가운데 주한미군에서는 한국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열풍이 불고 있다.

12일 주한 미8군사령부 작전부사령관인 패트릭 도나호 소장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미스터 션샤인이 방송되는 TV를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도나호 소장은 “당신이 한국에 온다면 도착 전 미스터션샤인을 법적으로 봐야 한다(legally required)”고 말했다. 특정 온라인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미스터 션샤인을 볼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해당 트윗을 리트윗하며 “법적으로 꼭 봐야 하는 건 아니다. 강력히 권장하는 것에 가깝다. 보게 되면 기쁠 것”이라고 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당시 미 군함에 승선해 미국으로 간 한국인이 미군 장교가 돼 조선으로 돌아와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한국으로 돌아온 유진 초이(이병헌 분)는 고애신(김태리 분)을 만나고, 항일 독립운동가들과 교류한다. 유진 초이를 돕는 미군 장교가 등장하기도 한다.

최종회 시청률 18.1%(유료가구)를 기록한 미스터 션샤인은 지난해 10월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콘텐츠어워즈에서 베스트 크리에이티브상을 받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