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여파…항공업계 객실 승무원도 희망퇴직

아시아나 객실승무원 대상 희망퇴직

대한항공은 객실승무원 대상 연차 소진 독려

20190925000584_0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필수 인원인 객실승무원 대상에 대해서도 희망휴직을 받기로 했다.

이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한중 노선의 80% 이상이 중단 또는 감편됐기 때문이다. 대한항공도 객실 승무원 대상으로 연차 휴가를 독려하고 있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국내 정규직 캐빈(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이달 15∼29일 희망휴직 신청을 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종 코로나 사태 확산 여부를 봐가며 탄력적으로 3월에도 희망휴직을 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 사태로 필수 인력인 객실 승무원들까지 희망휴직이나 연차 휴가 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처음이다.

앞서 작년에는 본사 영업 등 일반직 직원에게 최소 15일에서 최대 2년의 무급휴직을 필수적으로 신청하도록 해 올해 4월까지 무급휴직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3분기 말 기준 중국 노선 매출 비중이 19%로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높다.

이번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국내 항공사의 중국 노선 감축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중국 본토 노선 26개 중 김포∼베이징을 비롯한 12개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하고 인천∼광저우 등 12개 노선의 운항은 감편하기로 한 상태다.

신종 코로나 발생 전과 동일하게 운항하는 노선은 김포∼상하이, 인천∼옌청 등 2개 노선에 불과하다. 전체 운항 편수로 따지면 종전에는 주 204회 중국을 오갔으나 신종 코로나로 57회로 급감했다.

대한항공도 객실 승무원을 대상으로 3월 한달간 연차 휴가를 실시하기로 했다. 잔여 연차 휴가가 21일 이상 남은 객실 승무원 가운데 희망자에 한해 신청을 받은 뒤 300명을 선정해 1개월간의 휴가를 줄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연차 소진 차원에서 직원들에게 휴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라며 “인건비 절감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 불매 운동으로 중국으로 노선 다변화를 취한 저비용항공사(LCC) 역시 신종 코로나로 중국 노선을 감축하면서 사실상 직격탄을 맞은 상태다. 이에 따라 희망 휴직 또는 무급 휴가 등을 장려해 비용을 절감하려는 노력이 잇따르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