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변핵시설서 방사성물질 취급 특수차량 포착…외부로 옮기는듯”

 

미 북한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에서 공개된 영변 핵시설 위성사진. [사진='분단을 넘어' 캡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과거 방사성 물질의 이동에 관여했던 특수 궤도차가 포착됐다. 이 차량은 방사성 물질을 영변 핵시설로 옮기는 게 아니라 영변 핵시설의 방사성 물질을 외부로 반출하려는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빅터 차 한국석좌와 조지프 버뮤데즈 연구원은 11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에 게재한 ’2월 방사성 물질의 이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들이 지난 10일 확보한 영변 핵연구시설 위성사진에는 특수 궤도차 3대가 우라늄 농축시설로도 사용되는 방사화학실험실 서쪽 선로 위에 있는 모습이 담겼다.

과거 방사화학실험실의 재처리 활동에 관여했던 특수 궤도차들이 위성사진으로 포착된 것은 지난해 11월14일 이후 3개월 만이다.

차 석좌와 버뮤데즈 연구원은 정확히 어떤 종류의 방사성 물질을 운송하는 것인지 불분명하지만 궤도차의 크기와 통의 개수 등을 고려할 때 방사선에 노출된 소량의 액체 또는 고형 폐기물이나 오염된 장비, 아니면 핵분열성 물질을 영변 핵단지에서 외부 시설로 실어나르는 것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외부에서 영변 핵단지 안으로 방사성 물질을 들여오는 것일 수도 있지만, 그 가능성은 더 낮다고 이들은 분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