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코로나19로 너무 위축…심리적 대반전 필요”

대기업 총수들과 ‘코로나19 대응 간담회’

“정부-재개 뜻모아 분위기 붐업시켜야”

“대기업 잘해주고 있지만 더 분발해달라”

청와대 “문대통령 행보, 분위기 전환 초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대기업 총수들을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신종감염병이라고 하지만 그간 너무 위축돼 있었다. 심리적 대반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정부와 재계는 뜻을 모아서 분위기를 붐업시키는게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이재현 CJ 회장과 각각 해외출장 중인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대신 윤여철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대신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등 6대 그룹 대표들이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 5개 경제단체장이 자리했다. 문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과 간담회를 한 것은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정국에서 국내 대기업 30개사 총수들과 해법을 놓고 머리를 맞댄 지 7개월만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영향과 조기 극복 방안을 경제계 인사들로부터 직접 청취하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기 위해 경제계 대표단체인 대한상의를 직접 방문하는 것으로 준비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대기업에 대해서는 주문할 게 별로 없다”며 “너무 잘 해주고 있지만 상황이 상황인 만큼 더 분발해달라”고 당부했다.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경제회복을 위해 애쓰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수를 보내자’고 제안하자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그러면서 “부품 소재에 대해 안정적 공급망 위해 다변화 국산화 등이 필요하다”며 “해외에 진출한 기업을 국내로 다시 유치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LG가 2차 전지 소재공장을 원래 중국에 입지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중국에서도 좋은 조건 제안했는데, 구미에서도 파격적 조건을 제시해서 구미로 하게 됐다”며 “구미에 배터리와 여러 가지 연관 산업 만들어지는 계기가 됐다. 지역 상생형 모델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이 적극행정을 요구하자 “감사원이 적극행정 시에는 공무원에 면책뿐 아니라 포상까지 하는 방안을 이미 했다”며 “그리고 사전 컨설팅 제도도 있다. 경제부처가 적극 활용해 달라”고 했다. 기업인들의 적극적인 금융지원 건의엔 “금융위원장의 의지가 은행 창구에도 내려가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며칠 간 행보가 분위기를 빨리 전환시키는데 맞추고 있다”며 “과도한 두려움이나 공포에서 벗어나 일상으로 돌아가도 된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