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

국민권익위 공익제보받아 검찰에 넘겨 수사 의뢰

탐사매체 뉴스타파 보도…”2017년 상습 투약 정황”  SNS메시지 공개

삼성 “치료 목적 이었을 뿐 불법투약 사실 아냐”

20200213000462_0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중앙지검은 권익위원회로부터 사건을 이첩받은 대검찰청에 배당을 받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의 상습투여 의혹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13일 뉴스타파는 이 부회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적으로 맞았다는 공익신고를 접수받은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서는 이 부회장이 2017년 초 병원을 수차례 방문해 프로포폴을 상습투약받은 정황이 담긴 사회관계망(SNS) 메시지가 공개됐다.

지난달 10일 권익위는 이 사건과 관련된 공익신고를 접수한 뒤 대검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한 병원장 김모 씨와 간호조무사 신모 씨는 지난달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이미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불법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며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언론의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해당 매체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수사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