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 감염자 최소 8만4000명에서 최대 14만명 추정”

“발원지인 우한에만 최대 9만명 추정”…미·중 대학 연구자 논문

20200214000432_0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지난 9일 기준 중국 당국이 밝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만여명이었으나 확진 환자가 같은날 기준 8만4000~14만명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코로나19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만 감염자가 5만4000~9만명에 이르며 후베이성 다른 도시에는 2만1000명 이상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14일 경제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이 담긴 연구 논문이 의학 논문 사전인쇄 플랫폼(medRxiv)에서 지난 10일 공개됐다.

아직 학계의 심사를 거치지는 않은 이 논문에는 저우융다오(周永道) 난카이대학 통계데이터과학학원 교수 , 둥장후 미국 네브래스카대학 의학센터 생물통계학과 교수 등이 저자로 참여했다.

연구자들은 우한의 일부 집단에 대한 표본조사로 우한 내 전체 감염자 수를 추산하고 이를 통해 후베이성 다른 지역과 전국의 감염자도 추정했다.

이들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춘제(중국의 설) 연휴까지 우한에서 저장성 원저우로 돌아간 3만3000명과 우한에서 싱가포르로 여행 간 1만여명을 표본으로 삼아 이들의 감염 상황을 바탕으로 우한과 다른 지역의 감염률을 추정했다.

연구자들은 이들 두 그룹의 감염률을 종합해 1월29일까지 우한의 코로나19 감염률을 0.3∼0.6%로 추정했다. 상인이 많아 타인과 접촉 빈도가 잦은 원저우 출신들의 감염률은 0.6%였으며 싱가포르로 여행 간 사람들은 감염률이 0.3%였다.

우한 정부는 춘제를 앞두고 500만명이 우한을 떠나고 900여만명이 남았다고 발표했는데 우한에 애초 있었던 1400만명에 0.3∼0.6%의 감염률을 적용하면 우한의 코로나19 감염자는 4만2000∼8만4000명이다.

하지만 우한에서 의심 환자와 경증 확진 환자가 병원이 아닌 자택에 격리돼 가정 내부의 전염 확률이 높아진 것을 고려하면 우한 내의 감염자 수는 지난 9일 현재 5만4000~9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결론 내렸다.

우한을 떠난 500만명 가운데 70%는 후베이성 다른 도시로 간 것을 보면 우한 이외 후베이 지역의 감염자는 약 2만1000∼3만5000명이다. 다른 성의 감염자는 9000~1만5000명으로 추산됐다.

이를 모두 합한 중국 전체의 감염자 추정치는 8만4000~14만명이다.

2월9일까지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공식 통계로는 전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만200명가량이다. 이번 논문의 추정치와 많게는 4∼5배가량 차이 난다.

연구자들은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의 공식 통계는 연구 결과와 큰 차이가 있지만, 후베이 이외 지역 통계는 자신들의 추정치와 부합한다면서 다른 지역에서는 핵산 검사에 문제가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는 지난 12일부터 후베이성이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임상 소견과 폐 컴퓨터단층촬영으로 임상 진단한 환자를 확진 환자로 분류하기 시작한 뒤 전국의 누적 환자 수는 폭증해 6만5000명에 육박하고 있다.

한편 연구진은 우한에 최소한 5만4000명의 감염자가 있는데 병원 병상은 8000여개밖에 없으며, 야전병원 병상 2만개를 더하더라도 실제 수요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