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 내 페이스대로” 류현진, 첫 불펜 피칭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후 스프링캠프 훈련에 돌입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이 에이스가 아닌 신인의 자세로 2020시즌을 치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첫 훈련을 마친 뒤 국내외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각오를 묻는 질문에 “아직 나도 배울 것이 많다”며 “에이스의 역할을 한다기보다 재밌게 야구를 할 것”이라며 일단 웃어보였다.

이는 4년 8000만달러(약 946억원)로 토론토 구단 역사상 3번째로 비싼 몸값을 받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관심과 기대에 초연히 대응하겠다는 의미다. 자만하거나 반대로 불안해 하거나 하지 않겠다는 속내다.

훈련 전 클럽하우스에서도 “난 이 팀에 새로 온 신인”이라고 말하기도 한 그는 “부담을 느끼면 안 될 것 같다”며 “내 페이스대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