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세만큼 스토브리그 ‘착쁜 남자’ 권경민을 잘 표현할 수 있을까?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스토브리그’에서 속은 착하면서 겉으로는 나쁜 행동만 골라 하는 ‘착쁜 남자’ 권경민을 연기한 오정세가 최종회에서 ‘반전빌런’을 보여주면서 확실한 존재감을 빛내며 드림즈를 지켰다.

전작 ‘동백꽃 필 무렵’으로 하찮큐티 매력을 발산했던 오정세는 곧이어 출연한 ‘스토브리그’에서 재빠르게 180도 변신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연 있는 빌런으로 변신한 오정세는 극 초반부터 속을 알 수 없는 웃음과 뼈 있는 말 한마디로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들을 긴장하게 했다. 마지막 회에는 반전과 함께 캐릭터의 성장 서사까지 그려내며 인상적인 마무리를 선보인 오정세는 이번 작품으로 다시금 빈틈 없는 연기력과 흥행력을 입증하며 진정한 대세임을 증명했다.

14일 막을 내린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마지막 회에서는 지금까지 드림즈의 해체를 꾀하던 경민이 구단의 매각과 재창단을 위해 힘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경민은 어린 시절 드림즈 사장이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누구보다 드림즈를 응원하던 ‘드림즈 키즈’ 시절을 떠올리며 구단을 지키기로 결심한 것.

경민은 매각 협상에 필요한 시간을 번 뒤 승수(남궁민 분)와 손을 잡고 밤낮없이 애썼고, 이런 경민의 도움으로 승수는 결국 IT 기업인 PF에 드림즈를 매각하는데 성공했다. 해체 위기에 처했던 드림즈는 재송의 이름을 벗고 ‘PF 드림즈’로 다시 태어났다. 이후 경민은 드림즈를 떠난 승수에게 새로운 자리를 소개하는 등 그와 한결 가까워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한편 경민은 재송그룹 일가에 사이다를 선사하기도 했다. 오랜 시간 재송 일가의 눈에 들기 위해 헌신했던 경민은 드림즈를 지키는 과정에서 자신을 돌아보고 스스로에게 당당한 길을 선택한 것. 경민은 일도에게 “무릎꿇고 빌린 돈에 이자까지 붙여왔으니 서서 줘도 되지 않냐”며 당당히 돈봉투를 내려놨고, 계속해서 경민을 무시하는 경준(홍인 분)에게 “하늘 같은 형이 말을 하면 들어야 된다”며 그 동안의 모욕을 되갚아줬다.

오정세는 “’권경민’을 만나서 신선한 도전을 할 수 있었다. ‘스토브리그’를 함께 완성시킨 모든 배우,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드림즈의 걸림돌이던 경민이가 드림즈 부활의 디딤돌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 권경민을 아껴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종영소감을 남겼다.

오정세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에 출연을 확정하며 계속해서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모범형사’에서 오정세는 ‘동백꽃 필 무렵’, ‘스토브리그’와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JTBC ‘모범형사’는 오는 4월 첫 방송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