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미 PGA투어서 ‘비비고’ 알리기 종횡무진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CJ제일제당이 올해도 미국 PGA투어 주요 대회를 종횡무진하며 한식 브랜드 ‘비비고’ 알리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2월13일~16일(현지시간) 미국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Genesis Invitational)’ 대회에 참여해 비비고 부스를 운영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총 8개의 PGA투어 정규대회에 참가했던 비비고는 올해도 지난달 피닉스 오픈(Waste Management Phoenix Open)을 시작으로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 3M오픈 등 굵직한 대회에 참가할 계획이다.

13~16일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참여

“3M오픈 등 잇따라 참가…비비고·한식위상 강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장 내 마련된 비비고 부스에서 갤러리들이 ‘비비고 왕교자’를 맛본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CJ제일제당]

대회장에선 갤러리와 미디어를 대상으로 한식 경험을 제공하고, CJ 소속 PGA투어 선수들이 현장에서 직접 ‘비비고 엠버서더’로 한식 알리기에 나서는 등의 이벤트를 이어간다. 특히 슈완스컴퍼니 본사인 미네소타에서 열리는 3M 오픈에선 미국 현지 패밀리사인 슈완스컴퍼니 거래선을 초청하는 등 미국 현지 사업의 기업간거래(B2B) 네트워킹 기회로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당시 비비고 부스에선 비비고 김스낵, 김치볶음밥, 비비고 왕교자, 미니완탕을 선보였다. 특히 비비고 김스낵을 맛 본 갤러리들은 건강한 맛이라며 현지 구매처와 제품 종류를 물어보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고 CJ제일제당은 밝혔다. 김치볶음밥도 재료와 레시피 등에 대한 갤러리들의 질문이 쇄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선 CJ제일제당 식품브랜드마케팅담당은 “K-컬처에 대한 긍정적인 기류를 타고 앞으로도 한식을 대표하는 글로벌브랜드로 한식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