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빛나는 준우승..실력자로 인정받은 강성훈

애덤 스캇 4년만에 투어우승

강성훈이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마지막날 5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내고 있다.

강성훈이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마지막날 5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내고 있다.<PGATOUR.COM>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강성훈(32 사진)이 톱랭커들이 대거출전한 특급 대회인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 달러)에서 공동 준우승을 거두며 실력자로 인정받았다.

강성훈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CC(파71·732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로 매트 쿠차, 스캇 브라운(이상 미국)과 함께 공동 준우승을 차지했다. 단신의 핸디캡을 극복하고 난코스에서 강호들을 제친 강성훈으로선 이번 성적이 선수로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강성훈은  출전하기 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할리우드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장면을 지켜본 뒤 같은 로스엔젤스 지역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우승을 꿈꿨다는 후일담이다.

강성훈은 2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친 후 이같은 생각을 현지 기자들에게 밝힌 바 있다. 강성훈은 “영어 자막을 입힌 한국 영화가 오스카 상을 받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내가 LA지역에서 우승한다면 그 역시 믿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덤 스캇(호주)은 1타를 줄여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2타 차 우승을 거뒀다. 2016년 WGC-캐딜락 챔피언십 우승후 4년 만의 PGA 투어 우승이다. 스캇은 또한 작년 12월 호주PGA챔피언십 우승후 2개월 만에 또 우승했다. 우승상금은 167만 4000달러(약 19억 8900만원).

작년 5월 댈러스에서 열린 AT&T 바이런 넬슨에서 투어 첫 승을 거둔 강성훈은 타이거 우즈와 브룩스 켑카, 더스틴 존슨, 저스틴 토마스,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호주), 존 람(스페인)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당당히 공동 준우승을 거둬 동료 선수들은 물론 미디어와 팬들로부터 실력을 인정받게 됐다.

강성훈은 특히 난이도가 높아 많은 선수들이 스코어를 잃는 백 나인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2개를 잡아내며 순위를 끌어올려 본인 스스로 만족할 준우승자가 됐다.

1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은 강성훈은 2번 홀(파4)의 더블보기가 두고 두고 아쉬운 장면이 됐다. 이 홀서 티샷이 왼쪽 러프지역으로 갔으며 언플레이어블 볼 선언으로 1벌타 후 친 세 번째 샷 마저 그린 주변 벙커로 들어가는 바람에 4온 2퍼트로 더블보기를 범했다. 이후 4,5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한 강성훈은 그러나 나머지 홀에서 보기없이 버디 4개를 잡아 2타를 줄이며 최종라운드를 마칠 수 있었다.

강성훈으로선 경쟁 상대가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베테랑 스캇이란 점이 불운이었다. 15번 홀 보기로 강성훈에게 1타 차로 추격당한 스캇은 그러나 17번 홀(파5)에서 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2타 차로 달아났고 우승에 안착했다. 스캇은 2005년 닛산 오픈 당시 이 대회에서 우승했으나 악천후로 경기가 36홀로 단축되는 바람에 공식 우승자가 되지는 못했다.

공동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5번홀(파5)에서 트리플 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경기 초반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매킬로이는 결국 2타를 잃어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매킬로이는 5번 홀서 티샷을 왼쪽 러프 지역으로 보낸 뒤 4온 3퍼트로 트리플 보기를 범했다.

한편 첫날 공동 2위에 올랐던 이경훈(29)은 버디 5개에 보기 3개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공동 13위에 올랐다. 김시우(25)는 2타를 잃어 최종합계 1언더파 283타로 공동 37위에 머물렀다. 대회 호스트인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도 6오버파로 부진해 최종합계 11오버파 295타로 최하위인 68위를 기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