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뛰자 기업들 달러 내다팔았다

1월 외화예금 44.6억달러↓

11개월 만에 최대폭 감소…개인 달러비중은 최대치 경신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지난달 한국내 거주자가 보유한 외화예금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1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749억8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44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감소폭은 지난해 3월(65억3000만달러)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원/달러 많이 환율이 오르면서 기업들이 보유하던 달러화를 많이 내다 판 영향을 받았다.지난해 12월 말 달러당 1156.4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1월 말 달러당 1191.8원으로 상승(원화가치 하락)했다.

환율이 오르자 일부 기업이 원화자금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외화예금을 많이 인출하기도 했다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보유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43억4000만달러 감소했고, 개인예금은 1억2000만달러 감소하는 데 그쳤다.

기업예금 감소폭이 커짐에 따라 전체 거주자 달러화 예금 중 개인예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월보다 1.3%포인트 오른 23.7%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이 648억5천만달러로 39억3천만달러, 위안화 예금이 11억7천만달러로 2억5000만달러 각각 줄었다. 엔화 예금(43억4000만달러)과 유로화 예금(32억4000만달러)은 각각 1억1000만달러, 5000만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629억3000만달러로 39억9000만달러 줄었고, 외국은행 국내지점이 120억5000만달러로 4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국내에서 외화로 보유한 예금을 말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