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해외 사용 10년만에 감소… 환율 영향

여행객 증가세 둔화·환율 상승이 원인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해외 여행객 증가세 둔화와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해 한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를 쓴 금액이 10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89억 달러(연평균 환율 기준 22조300억원)로 1년 전보다 3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20.9%) 이후 9년 동안 증가 일로였는데,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일본과 홍콩 여행객 감소로 해외 여행객 증가세가 둔화하고 환율 상승으로 여행객의 씀씀이가 작아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2871만명으로 1년 전보다 0.1% 증가했다. 연평균 원/달러 환율(매매기준율)은 2019년 1165.7원으로 전년(2018년 1,100.3원)보다 65.4원 높아졌다.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수는 6841만장으로 전년보다 7.2% 늘었다. 카드 한 장당 사용 금액은 8.3% 감소한 276달러였다.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돈은 99억1900만달러로 한 해 전보다 6.8% 증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