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방탄소년단 글로벌 기자간담회, 유튜브 생중계로 대체

[NBC / Nathan Congleton 제공]

[NBC / Nathan Congleton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방탄소년단(BTS)의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유튜브 생중계로 대체된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최소한의 위험도 차단하기 위해 오는 24일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 예정이던 글로벌 간담회를 유튜브 생중계로 대체한다”고 23일 밝혔다.

현장에서 진행될 기자간담회는 사전 질문을 받아 대체하고, 방탄소년단이 선별된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생중계는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계정인 BANGTANTV를 통해 이뤄진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 활동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외신 취재진과 직접 만나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었다.

빅히트는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인원이 모이는 행사를 자제하는 것이 필요하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