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우리는 대단한 사람 아니다…함께 음악할 수 있는 것은 행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이 사람들과 여기에서 이런 음악을 하고, 춤을 출 수 있는 행운이 있을까, 이 수많은 아미를 맞이하고 있다는 행운이 있을까, 그런 생각이 많이 들어요.”(RM)

그 어느 해보다 화려한 ‘컴백’을 알린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다(BTS) 지난 7년의 시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리더 RM은 당당하지만 겸손했고, 겸손함 안엔 방탄소년단이 이룬 모든 영광의 순간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빼꼭히 채웠다.

방탄소년단은 24일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를 통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 발매 기자간담회 열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RM은 “지난 7년을 돌아보면 뭣도 모를 때도 있었고, 실수를 할 때도 있었고, 잘했다 싶은 것도 있었다”며 “하지만 우리는 대단한 사람이 아니고, 이런 큰 행운이 왔다는 것을 감사하면서 이번 앨범을 작업했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7’은 데뷔 7년을 맞은 방탄소녀단의 지난 여정과 깊은 내면을 들여다 본 앨범이다.

슈가는 “데뷔 후 7년의 시간을 보내면서 중심을 못 잡고 방황하던 때도 있었다”며 “그럴 때마다 내면의 그림자와 두려움이 커녔다. 하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무게중심을 어느 정도 잘 잡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게중심을 찾는 법을 알게 되면서 우리가 받았던 상처나 슬픔, 시련 이런 것들을 정면으로 마주하고 싸워내겠다는 다짐을 담은 노래가 수록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은 지난 ‘페르소나’ 이후 다룰 주제로 예상됐던 내면의 그림자(섀도·shadow)와 자아(에고·ego)를 한번에 다뤘다.

RM은 “작년 8∼9월에 예기치 장기휴가를 떠나게 되면서 조금 컴백이 미뤄졌다. 10개월 만에 컴백하게 되면서 더 양질의 많은 얘기가 있는 것들을 하고자 했고 두 가지를 합쳐서 내는 게 어떻겠냐는 얘기가 나왔다”고 했다. 그 결과 상처가 있는 섀도, 운명으로 나아가겠다는 에고가 한 앨범으로 합쳐졌다.

완성된 앨범의 제목으로 따라온 ‘7’은 데뷔 7주년을 맞은 방탄소년단, 7명의 멤버 등의 복합적인 의미를 담았다. RM은 “너무나 적절할 수밖에 없었다”며 “저희의 많은 영혼과 힘과 노력을 털어 넣어 완성된 앨범”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서사를 중요시해온 것처럼 제이홉은 “페르소나, 섀도, 에고의 서사가 한 앨범 안에 유기적으로 잘 연결될 수 있도록 트랙리스트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지금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사랑을 받는 그룹이며, 봉준호 감독과 함께 전세계 문화계에서 독보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한국인으로 떠올랐다.

슈가는 영화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개 부문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이 “BTS가 누리는 파워와 힘은 저의 3천배가 넘는다”고 한 데 대해 “봉 감독님의 팬이어서 영화를 다 봤다. 너무 과찬이다. 그 정도 영향력을 가졌는지 아직 잘 모르겠고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RM 역시 “이런 이야기를 듣는 것 자체가 너무나 과분한 일”이라고 몸을 낮추며 방탄소년단의 음악이 사랑받는 것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건넸다. 그는 “그 시대의 시대성을 가장 잘 나타낸 아티스트들이 가장 많이 사랑받는 것 같다”며 “저희는 저희의 가장 개인적 이야기를 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그런 이야기가 범세계성을 띨 수 있는 시대가 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슈가 형이 이야기했던 것처럼 우리의 고민이 비단 한국에서 느끼는 고민이 아니라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느끼고 공감하는 부분이었다. 그런 고민이 신선하고 매력적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으로 인해 전 세계 아미들이 한국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한국 문화를 공부하는 현상까지 만들고 있다. RM은 “지금 많은 아미 분들이 저희를 좋아해주며 한국에 대한 공부, 한국어 공부도 많이 한다”며 “한국어를 모국어로 쓰는 우리의 입장에선 상당히 감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유튜브 생중계로 대체한 방탄소년단의 컴백 기자간담회는 무려 22만명 이상이 시청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