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6개월만에 최고…1220원대 올라서

 

코스피가 83.8포인트(3.87%) 하락한 2,079.04로 장을 마감한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11원 오른 1,220.2원으로 장을 마감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24일 원/달러 환율이 1220원을 돌파하며 반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0원 오른 달러당 1220.2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8월 13일(1222.2원) 이후 6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6.3원 오른 1215.5원에 거래를 시작한 환율은 상승 흐름을 타다 폐장을 5분 가량 앞두고 1220원을 돌파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220원대를 넘은 것은 미중 환율전쟁 우려가 고조된 지난해 8월 말 이후 처음이다.

이로써 환율은 지난 3거래일 동안 31원이나 치솟았다.

주말 동안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원화 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나빠진 결과로 풀이된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오후 집계 때보다 161명 늘어난 763명이다.

개장 전 외환시장 관련 정부의 구두 개입성 발언이 나왔으나 환율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에서 급증하는 데다 대(對)중국 수출 감소에 기업들이 벌어들이는 달러가 줄어들 경우 원/달러 환율은 상승 압력을 받기 때문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지난 주말과 이날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늘어난 탓에 외환시장에서 불안 심리가 커졌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93.61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80.17원)에서 13.44원 급등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