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앨범 BTS, 내주 ‘빌보드 200’ 1위 등극

20200224000541_0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또 한 번 빌보드 정상에 오르며 K팝의 새 역사를 쓰게 됐다.

빌보드는 24일(미 현지시간) 예고 기사와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7)로 다음 주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1위로 데뷔할 것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빌보드에 따르면 지난 21일 발매된 ‘맵 오브 더 솔 : 7’은 27일까지 미국에서 30만 점 가량의 앨범 수치를 획득할 전망이다. 점수 대부분이 음반 판매량에 기반한다.

빌보드는 앨범 판매량과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rack equivalent albums·TEA),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treaming equivalent albums·SEA)를 합산해 앨범 차트 순위를 산정한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등 직전 3개 앨범으로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다. 빌보드 차트는 “이렇게 되면 방탄소년단은 통산 4번째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달성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와 양대 팝 차트로 꼽히는 영국 오피셜 차트에서도 1위에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오피셜 차트는 앨범 차트 중간집계 기사에서 “BTS가 ‘맵 오브 더 솔 : 7’로 두 번째 영국 앨범 차트 1위를 향해 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탄소년단 새 앨범은 이번 주 CD와 다운로드에서 현재까지 가장 많이 팔린 앨범으로, 오피셜 차트는 경쟁 주자 3팀을 모두 합친 것보다 더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밝혀 1위에는 무난히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고승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