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우빈 신민아 커플,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원씩 기부

김우빈

김우빈

 

신민아

신민아

[헤럴드경제=함영훈 선임기자] 병마를 이겨낸 적이 있는 드라마 ‘상속자’ 배우 김우빈과 연인관계인 신민아 커플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힘을 보탰다.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는 배우 김우빈과 신민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각각 1억 원을 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배우 김우빈은 2014년 저소득 청소년을 돕기 위해 전국 1550호 익명의 회원으로 서울 사랑의열매에 1억 1천만원을 기부해,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한 바 있다.

이후에도 조용히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온 김우빈은 이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기부에 동참하며 힘을 보태고 있다.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역 취약계층의 감염예방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구입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배우 김우빈은 “최근 뉴스를 통해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 확진을 받는 안타까운 사례들을 보았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로 더 큰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기부금을 사용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김우빈과 신민아의 소속사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사람이 사랑의 열매 측에 1억 원씩을 기부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하는 의료진과 취약 계층 예방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신민아는 독거노인, 불우이웃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꾸준히 기부해오며 선행을 펼쳐왔다. 이에 지난해 10월에는 저소득층 화상환자·탈북여성·독거노인 등에게 약 20억원을 기부한 점을 인정 받아 금융의 날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김용희 서울 사랑의 열매 사무처장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 가는데 취약계층은 개인 위생용품조차 구비하지 못해 더 힘들다”며 “전달해주신 기부금이 면역 취약계층의 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위생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조속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