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와 팬 연합, ‘코로나19 치료기금’ 1억850만원 전달

20200227000315_0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인 김연아와 팬 연합(행복한 스케이터 김연아 팬카페, 디씨인사이드 김연아 갤러리)은 코로나19 치료 활동에 사용해달라며 기금 1억 850만원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26일 전달했다.

이번 기금은 7만 3000여 명의 팬들이 활동 중인 ‘행복한 스케이터 김연아 팬카페’가 김연아 친선대사의 올림픽 챔피언 10주년과 6주년을 기념하는 기부 이벤트를 지난 14일부터 25일까지 열어 모은기금과 김연아 친선대사의 기금 1억원이 더해져 마련됐다.

특히 김연아 친선대사와 팬 연합은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고자 하는 감염 예방과 치료에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 활동에 이번 기금을 사용해 달라는 뜻을 전달해왔다. 이에 따라 기금 전액은 경상북도 권역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학교 병원을 통해 의료활동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따뜻한 마음의 김연아 친선대사와 팬들이 코로나19에 고통받는 대구 지역 우리 국민을 위해 한마음으로 모아 주신 정성이라 더욱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이번 기금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모든 분들과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과 용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연아의 팬들은 2010년부터 김연아선수의 생일과 올림픽 기념일 등에 다양한 모금 이벤트를 펼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한 누적 기금이 2억 7000여 만원에 달한다. 김연아 또한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2년 시리아 어린이, 2013년 필리핀 태풍, 2015년 네팔 지진 등 자연재해와 분쟁 등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꾸준히 기금을 지원해 현재까지 기부액이 10억원에 이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