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잡아라’…항공사들, 세계 최강 살균제로 여객기 소독

뜨거운 수건ㆍ담요 서비스 중단

호주 멜버른국제공항에 있는 콴타스 항공 소속 여객기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탓에 항공사들이 세계 최강 살균제로 여객기를 소독하고 있다.

27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대한항공·콴타스항공·싱가포르항공·캐세이퍼시픽 등은 성병부터 항생제 내성 세균까지 박멸할 수 있는 강력한 살균제를 동원하고 있다. 이전까진 진공기 청소에 그쳤지만 병원 수술실과 첨단 제조업 수준으로 항공기 청소를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대한항공은 3차례의 우한 비행에 보잉747·에어버스 A330 기종을 투입했는데, 이들 항공기엔 산업부문에 쓰이는 세척용액 MD-125이 투입됐다.

MD-125를 만드는 마이크로젠은 이 용액이 살모넬라와 조류인플루엔자, 에이즈, 홍역 등을 포함한 142종류의 박테리아와 바이러스에 작용한다고 설명한다. 우한 운항에 투입된 항공기들은 질병관리본부의 승인을 받은 후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었다. 대항공은 중국과 홍콩, 대만, 몽골을 운항하는 항공기의 베개와 담요를 치웠다.

콴타스는 우한·일본의 자국민 수송에 3차례나 투입했던 보잉747 기종의 소독을 위해 B형 간염과 단순 포진 등을 포함한 다양한 박테리아와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는 병원급의 살균제 비라클린(Viraclean)을 사용했다. 호주 화이트리사가 제조한다. 땀과 피 등으로 심하게 얼룩진 표면이나 장갑, 안경 등의 소독에 사용할 수 있다.

콴타스는 우한을 운항한 항공기에 대해 36시간 동안 소독을 진행했다. 베개와담요, 잡지, 헤드셋 등을 모두 폐기했다. 객실은 의자와 바닥, 팔걸이, 앞접시 테이블, 머리 위 짐칸, 벽면 등을 두번씩 소독했다.

싱가포르항공은 뜨거운 수건과 잡지 등을 치웠다. 운항 후엔 식사 접시와 TV 화면을 소독하고 헤드셋과 머리 받침대, 베개 덮개, 담요 등을 교체한다.

싱가포르항공 객실의 공기 여과장치는 병원 수술실 제품과 유사한 기능을 수행한다고 한다.

중국 밖 항공사 가운데 코로나19로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는 캐세이퍼시픽은 운항 후 아기 침대를 포함한 모든 객실 표면을 소독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탑승한 항공기는 청소와 소독을 다시 한다. 이 항공사는 중국 운항 때 뜨거운 수건과 베개, 담요, 잡지 등을 제공하지 않으며, 기내 면세 판매도 중단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