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못지 않은 팬들…BTS 팬들, 코로나19 극복 위한 기부금 무려 4억원

 

[NBC / Nathan Congleton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에 동참하는 팬들의 마음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대한민국에 희망을 주고 있다. 방탄소년단(BTS) 팬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 위해 십시일반 마음을 모으고 있다. 금액은 무려 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방탄소년단’, ‘방탄’, ‘BTS’,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등의 이름으로 약 8000건의 기부금이 들어와 3억8894만386원이 모였다.

앞서 지난달 27일 방탄소년단 멤버인 대구 출신의 슈가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써달라며 1억원을 기부했다.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이 소식이 알려지자 같은 단체에 기부하기 시작했다.

[방탄소년단 팬들 제공]

특히 방탄소년단이 오는 4월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서울 콘서트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된다는 소식이 알려진 이후 콘서트 환불금을 코로나19 성금으로 보태면서 기부금은 점차 늘고 있다.

[방탄소년단 팬들 제공]

심지어 이 금액은 방탄소년단 멤버 개개인의 이름으로 후원금을 전달한 경우는 제외된 수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