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감독상 수상

[AFP연합=헤럴드경제]

[AFP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홍상수 감독이 지난 29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감독으로는 김기덕 감독의 ‘사마리아’(2004년)이후 두번째 수상이다.

홍 감독은 은곰상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되는 순간 옆에 앉아있던 연인이자 ‘도망친 여자’ 주인공인 김민희와 포옹을 나눴다. 홍 감독은 수상 후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나는 작은 세계에서 조그맣게 사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영화제 최고의 영예인 황금곰상은 이란 출신 모하마드 라술로프 감독의 ‘데어 이즈 노 이블(There Is No Evil)’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라술로프 감독은 정치 성향을 문제 삼은 이란 정부로부터 출국금지를 당해 참석하지 못하고 영화에 출연한 그의 딸인 바란 라술로프가 대리 수상했다. 바란 라술로프는 왼손으로는 황금곰 트로피를, 또 오른손에는 아버지의 모습이 들어있는 휴대폰을 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이번 베를린영화제에는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의 생애를 그린 다큐멘터리 ‘힐러리’가 베르니날레 스페셜 갈라 부문에 초청돼, 힐러리가 영화제를 찾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