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LB에도 영향…시애틀, 개막전 중립경기로 열릴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몇몇 지역의 시범경기를 중단하고 개막전을 중립경기로 치를 수 있다고 전했다.

먼저 샌프란시스코에서는 “공동체의 건강과 안전이 중요하다”며 향후 2주 간 1000명 이상이 모이는 단체 행사를 금지했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로 예정돼 있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시범경기는 취소됐다.

시애틀은 상황이 더 심각하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가 3월까지 주(州) 내에서 단체 모임을 금지한다고 결정한 것. 시애틀의 홈 구장 T-모바일파크는 워싱턴주 시애틀에 위치하고 있다.

이에 시애틀 매리너스 구단은 “T-모바일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텍사스 레인저스와 개막전은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시애틀의 텍사스와 홈 개막전을 제3의 지역에서 개최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 시애틀의 스프링캠프지인 애리조나주 피오리아가 유력한 방안으로 꼽힌다.

한국과 일본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정규시즌 개막을 연기했다. 비교적 코로나19의 영향권에서 멀어보였던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하면서 메이저리그의 개막도 차질을 빚고 있는 분위기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