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진출 4년만에…‘풀무원 생면’ 매출 3000만달러 돌파

매출 6배 급등…두부 등 포트폴리오 확대

미국 코스트코에 풀무원의 생면 제품이 진열돼 있다. [풀무원 제공]

풀무원이 프리미엄 생면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지 4년 만에 매출 3000만 달러를 돌파했다.

24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풀무원의 지난해 미국 생면 매출이 3000만 달러를 넘어섰다. 풀무원이 저가형 건면 중심이던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에 지난 2015년 프리미엄 생면으로 본격 진출한 점을 고려하면 4년 만의 쾌거다.

당초 풀무원은 지난 1995년부터 한인 시장 중심으로 우동, 냉면, 칼국수 등을 판매해 왔으나 인구 250만 명의 한인 시장과 일부 아시아인 대상으로는 성장의 한계가 있었다. 이에 지난 2015년 한인 시장을 넘어 미국 전체 아시안 누들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로 하고, 프리미엄 생면으로 차별화했다.

진출 당시 풀무원의 아시안 누들 매출은 500만 달러에 불과했다. 하지만 최근 K푸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매출이 급속히 확대됐다. 특히 지난해에만 전년 동기 대비 85% 늘며 매출 3000만 달러를 달성했다. 미국 코스트코에 납품한 한국식 짜장면과 데리야끼 볶음우동의 인기가 한 몫을 한 것이다.

풀무원은 프리미엄 생면 시장의 성공을 통해 미국 시장에서 두부, 김치 등 신선식품에 이어 신선 가공식품, 즉 HMR(가정간편식)까지 사업 영역이 넓어진 것으로 평가했다.

풀무원은 짜장면과 데리야끼 볶음우동 외에 한국 전통 음식인 불고기를 활용한 불고기 우동, 생칼국수, 베트남 쌀국수, 가쓰오 우동 등 라인업을 넓혀가고 있다.

박수지 풀무원USA 아시안카테고리 마케팅팀 PM(Product Manager)은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은 편의성이 강조된 저가형 건면 제품이 대부분이지만, 구매력이 높은 미국 소비자들에게는 품질이 높은 프리미엄 생면 제품이 더 경쟁력 있다”며 “이번 생면 제품을 필두로 HMR 형태의 제품 라인업을 계속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