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내년 여름 연기…아베·IOC위원장 합의

명칭은 ’2020년 도쿄 올림픽’ 유지

“인류가 코로나19에 승리했다는 증거로서 개최”

1000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020 도쿄 하계 올림픽 1년 연기 제안에 합의했다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저녁 8시 바흐 IOC 위원장과 가진 전화통화에서 도쿄올림픽을 내년 여름내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f로이터 통신 등 여러 외신이 전했다.

올림픽이 질병으로 연기되는 것은 124년 올림픽 역사상 처음이다.

일본 국영방송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1년 정도 연기’ 제안에 바흐 위원장이 ‘전적으로 동의’했다.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도쿄올림픽을 치른다는 구상이 일치했다.

아베 총리는 IOC에 대해 가능한 빨리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대한 최종 결정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그는 IOC가 도쿄올림픽 연기 검토를 시작한 것을 감안하고 선수들의 준비기간 등을 고려해 1년 정도 연기를 제안한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바흐 위원장에게 1년 연기 제안은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치르겠다는 일본의 방침에 따른 결정이라며 사과를 전했다.

아베 일본 총리[AP=헤럴드경제]

아베 일본 총리[AP=헤럴드경제]

전화 통화에 배석했던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 지사는 전화통화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바흐 위원장이 아베 총리의 올림픽 1년 연기 요청에 100% 동의했다고 말했다.

고이케 지사는 다만 공식 올림픽 명칭은 여전히 ’2020 도쿄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아베 총리가 IOC에 도쿄올림픽에 대해 구체적인 기간을 정해 연기를 공식 제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으로 인해 선수와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는 거센 압박을 받아왔다.

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 앞에 선 아베 총리는 “먼저 다시 한 번 도쿄올림픽은 취소되지 않는다는 것을 바흐 위원장과 확인했다”며 브리핑을 시작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전세계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으로 플레이할 수 있도록, 관객들에게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1년 정도 연기하는 것을 골자로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바흐 위원장으로부터 ’100% 동의한다’는 답을 들었다.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1년 연기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 속에서 올해 안에 개최하는 것은 어렵다”며 “확실히 대회 시설 등을 점검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향후 인류가 코로나19에 승리했다는 증거로서 완전한 형태의 도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바흐 위원장과 긴밀히 연대해 나가기로 했다”며 “일본은 개최국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1년 후 정상 개최 의지를 확실히 했다.

아베 총리와 바흐 위원장간의 전화통화에는 고이케 지사외에도 모리 요시로(森喜朗)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 등도 배석했다.

IOC는 조만간 임시 화상 이사회를 열고 일본의 올림픽 1년 연기 제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