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살해협박…”연변에서 사람 쓰겠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뉴스24팀] ‘텔레그램 박사방’의 일명 ‘박사’ 조주빈(25)이 25일 오전 검찰 송치에 앞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를 언급하며 사죄한 것과 관련 조 씨가 손석희 대표이사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디어오늘은 25일 복수의 취재원에게 확인한 결과 조 씨가 손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씨의 사주를 받아 가족을 테러하겠다며 사기를 쳤고, 이 과정에서 손 사장 가족의 사진·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냈다고 보도했다.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으로 손 사장과 그의 가족을 위협했으며 일상생활에서 적지 않은 불안을 느끼고, 지속적인 협박에 시달리던 손 사장이 결국 일부 송금을 했고, 그 후 조주빈은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지난해 김웅씨와 일부 언론이 제기했으나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소위 ‘뺑소니’ 논란에 대해서도 손 사장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괴롭혔으며 이 과정에서 상대와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교묘하게 조작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손 사장으로부터 금품 갈취를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디어오늘은 보도했다.

앞서 조 씨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며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조 씨는 이들을 피해자라고 지칭했지만, 이들이 어떤 피해를 당했는지 추론이 어려워 논란이 제기됐다. 이들의 이름은 이날 오전 한때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관심을 끌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세 사람의 유명 인사가 이번 사건과는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손 사장, 윤 전 시장, 김 기자를 각각 다른 별개의 사건의 피해자로 조사 중”이라며 “이들이 성 착취물 동영상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해 드린다”고 밝혔다.

경찰이 언급한 피해 사실이란 조 씨가 ‘박사방’을 통해 성 착취물을 유통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총기를 판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등 다수의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해 12월 개인 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돈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는데, 이 사건이 김 기자와 연관된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