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야구 개막 4월 20일 이후로 연기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한 정규리그 개막 관련 논의를 위해 열린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뉴스24팀]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이 4월 20일 이후로 연기됐다.

KBO 사무국과 프로 10개 구단 사장들은 2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4월 중으로 미룬 정규리그 개막 일정을 논의했다.

KBO 이사회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프로야구는 원래 28일에 정규리그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을 4월 중으로 미룬 뒤 다시 4월 20일 이후로 늦춘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