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코로나 치료 위해 완치자 혈액 기부 받는다

뉴욕 혈액관리센터(NYB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코로나19 완치자로부터 혈액 기부를 받기 시작했다.

25일 CNN에 따르면 NYBC는 성명을 통해 의사들이 완치자의 혈장에 바이러스 항체가 있는지 검사하고, 혈장이나 그 파생성분을 환자들에게 주입하는 형식으로 치료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혈장 치료법은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도 사용된 적 있다. 중국 보건당국도 혈장 치료법을 쓰기 위해 완치자들의 혈액을 기부받았었다.

현재 뉴욕주에서는 혈장으로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임상시험을 추진 중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전날 위중한 환자들을 위해 혈장 치료법을 더 신속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NYBC에 따르면 자격 검증을 거친 코로나19 완치자들이 지역병원에서 헌혈하면 이 혈액에서 분리된 혈장이 NYBC에 보관돼 있다가 FDA의 승인을 통해 각 환자들에게 기부된다.

베스 샤즈 NYBC 최고의학과학책임자(CMSO)는 “만약 이 치료법의 효과가 입증된다면 우리는 신속하게 절차를 확장하고 전국 병원에 혈장을 보급하기 위해 우리 네트워크를 활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