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윤석열 장모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

동업자 안 씨와 가담자 김 씨도 같은 혐의 기소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 ©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 © 뉴스1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 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의정부지검 형사1부(정효삼 부장검사)는 27일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윤 총장의 장모 최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최씨에게 문서위조를 시킨 동업자 안모(58)와 최 씨의 부탁으로 문서를 만든 가담자 김모씨도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

최씨 등은 2013년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원대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하고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의 딸이자 윤 총장의 아내 김건희씨(48)도 ‘공모 혐의’로 고발 당했지만, 검찰은 “모녀가 공모해 잔고증명서 4장을 위조했다는 증거가 없었다”면서 각하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공범 안모씨와 통장잔고증명서를 위조하기로 공모하고 2013년 4월부터 같은해 10월까지 총 4장의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다.

이들은 2013년 4월1일 100억원, 6월24일 71억원, 8월2일 38억원, 10월11일 138억원 등으로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같은해 8월 안씨와 함께 성남시 도천동 땅을 모 신탁으로부터 매입하는 과정에서 위조된 잔고증명서(4월1일자 100억원)을 제출한 혐의(위조사문서행사)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최씨와 안씨는 같은해 10월 매수한 도천동 땅을 안씨의 사위 등의 명의로 등기한 혐의(부동산실권리자명의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도 적용돼 기소됐다.

Print Friendly